대한민국 (한국어) / 한국어
You're looking at the 한국어 version of the website. Don’t worry. We’ve all taken a wrong turn before. Choose a different version of the website here.

맥주 몇 잔을 걸치고 위스콘신에서 탄생한 신생 자전거 회사가 이름을 갖게 된 순간

맥주 몇 잔을 걸치고 위스콘신에서 탄생한 신생 자전거 회사가 이름을 갖게 된 순간

벽에는 나무를 덧대었습니다. 조명은 어두웠습니다. 그슬린 립아이, 담배, 맥주 냄새가 섞인 편안한 향기가 납니다. 친구들과 가족, 그리고 사업 동료들이 차가운 공기를 피해 적당한 가격에 멋진 식사를 하기 위해 모여든 파인 놀 서퍼 클럽에서의 겨울이었습니다. 1976년의 차디찬 밤에, 역사가 벌어지려는 순간이었습니다. 딕 버크와 베빌 호그는 바에 자리를 잡았습니다. 그들은 위스콘신에서 유서깊은 사업의 의식을 수행해왔으며, 맥주 몇 잔을 걸치며 그날의 사건들을 정리하고 미래를 계획하고 있었습니다. 오늘 밤, 그들은 신생 자전거 회사를 어떻게 부를지 결정하고 있었습니다. 서퍼 클럽에서의 이야기가 평소 그렇듯 대화는 화기애애했지만, 위험 부담이 큰 내용이었습니다. 논쟁은 두 개의 이름에서 우열을 가리는 것으로 이르렀습니다. 트렉(Trek)과 케스트렐(Kestrel)이었습니다. 케스트렐은 날렵한 맹금류로, 활동적인 라이프스타일의 회사에 걸맞는 이름이었습니다. 하지만 트렉이란 이름에는 특별한 힘이 있었습니다—모험의 정신을 불러 일으키고, 지평선 위에 펼쳐지는 위대함을 약속하는 것이었습니다.

마침내, 그들은 동의하고 일어나서 악수를 나눴습니다. 그렇게 해서, 트렉 바이시클이 탄생했습니다. 파인 놀은 2010년 이후로 문을 닫았지만, 아직도 트렉의 글로벌 본사에서 몇 마일 떨어진 곳에 서있습니다. 다시 개장한다는 소문이 계속해서 들려오지만, 사실이라기 보다는 바람일 뿐입니다. 하지만 이 장소는 트렉 역사에 확고하게 자리 잡았고—트렉에서도 확고하게 자리 잡았습니다. 2019년, 트렉에서 오래동안 있던 직원이 고물상에 있던 파인 놀의 원본 간판을 발견했습니다. 그녀는 25달러를 지불하고 트럭에 실어, 집에서 트렉 본사로 보냈으며 오늘날 본사에 걸려 트렉의 이름이 시작된 순간과 장소를 알리는 중요한 존재가 되었습니다.

About the Author: Trek

Our mission: we build only products we love, provide incredible hospitality to our customers, and change the world by getting more people on bik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