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한국어) / 한국어
You're looking at the 한국어 version of the website. Don’t worry. We’ve all taken a wrong turn before. Choose a different version of the website here.

새로운 수확 트렉의 트레일 사유지에서, 복원은 레크리에이션만큼이나 중요합니다

새로운 수확 트렉의 트레일 사유지에서, 복원은 레크리에이션만큼이나 중요합니다

세계 최고의 산악 자전거는 철저하게 검증됩니다—세상에서 가장 혹독한 장소뿐만 아니라, 우리의 뒷마당, 바로 16마일에 걸쳐 있는 더 팜(The Farm)이라 불리는 싱글트랙 네트워크에서도 말이죠. 오늘날 더 팜은 번창하는 참나무 자연림으로 이루어진 대초원에 둘러싸여 있습니다. 그러나 항상 그렇지만은 않습니다. 한번 개간된 장소를 자연적인 상태로 되돌려놓는 것은 균형에 입각한 프로젝트였으며,복원은 레크리에이션만큼이나 중요했습니다.

트렉 본사의 사유지에서 멀리 떨어지지 않은 곳에는, 작은 그래블 코스가 농경지를 양분하고 있습니다. 입구의 현대적인 랜치 문은 새파란 위스콘신의 하늘을 향해 솟아있습니다. 여기에서부터, 노란 도로가 빽빽한 산림 철길 격자를 따라 내려가고, 그 다음에는 236에이커의 대초원이 굵은 참나무와 소나무 삼림지대로 둘러싸여 있습니다. 오랜 세월동안, 지역의 한 가문이 이 토지를 경작해왔습니다. 그러나 그들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토양은 경작에 결코 적합하지 않았으며, 결국 추수라는 것에 보람이 없었습니다. 그러나 자연적인 상태에서, 이 토지는 나도기름새와 황금수염풀이 넘실거라는 참나무 평원이었습니다. 농사를 짓기 전에는 사슴이 높이 자란 풀 사이로 뒤어 올랐고, 붉은꼬리수리가 흩뿌려진 돌더미에서 날아올라 야생화 사이로 그림자를 길게 잡아끌며 공포에 질린 들쥐를 찾아 다니곤 했습니다. 결국 그 가문은, 모래와 돌투성이의 토양을 내주었습니다. 그들은 농사를 짓는 노력을 그만두고 직원들이 새로운 산악 자전거 제품을 시험할 수 있는 장소를 찾고 있던 도로에 나있던 자전거 제조업체와 타협을 봤습니다. 그 가문은 트렉이 하나의 조건 하에서 트레일을 만들도록 기쁘게 허락했습니다: 1년에 2주, 칠면조와 사슴 시즌동안 트레일을 닫아야 하고 지대를 사이클리스트에게 무료로 제공할 것. 좋은 거래였습니다.

대초원은 고갈된 상태였지만, 대부분의 중서부 농경지와 마찬가지의 형태로, 아름다운 모습이었습니다. 일정하게 쟁기질을 해서 남은 밭고랑의 잔재에 어떤 균형이 있었음에도, 토지는 쇠퇴하고 말았습니다. 그래서 트렉이 지역 산악 자전거 시험 공간을 만들기로 결정했을 때도, 트레일 건축가들은 토지를 자연적인 상태로 만들 야심을 품었습니다. 그들은 레크리에이션만큼이나 중요한 복원을 결정했고, 겉으로는 엇나가는 두 개의 노력이 하나의 상징적인 관계로 합쳐질 겁니다.

대초원을 건강한 상태로 되돌리는 일을 시작하기 위해, 트렉은 EC3 엔바이로멘탈 컨설팅 그룹 주식회사(EC3 Environmental Consulting Group Inc.)와 알도 레오폴드 네추럴 센터(Aldo Leopold Nature Center)의 도움을 받기로 했습니다. 우리는 각기 다른 30가지 들풀과 야생화 씨앗을 뿌렸고 수천가지의 자연목을 재도입했습니다. 토지의 다양한 지형학은 다종 파종이라고 불렸으며, 대초원과 삼림은 한 경계 안에서 함께 번성할 수 있었습니다. 겨울에는, 눈이 덮인 하얀 참나무와 소나무 아래로 파여있는 길목을 따라갑니다. 봄에는, 대초원에 검은눈국화, 야생 흰땅비싸리, 해바라기, 야생 수레박하가 피어납니다. 더 팜은 균형에 입각한 프로젝트였습니다. 대초원과 삼림 복원을 고려하지 않은 트레일을 생각하거나, 복원이 없는 트레일을 생각한다는 것은 의도한 것의 절만만 이룰 뿐입니다. 목표는 항상 가능한 자체 지속가능한 토지로 만드는 것이었으며, 복원은 이를 달성하는 유일한 방법이었습니다—유실을 줄이고, 토착 야생동물을 위한 안전하고 건강한 서식지를 제공하며, 이런 것 없이 어떻게 지낼 수 있었나 궁금하게 만들 세팅을 만들어내는 겁니다.

설계상, 더 팜은 그곳에서 자전거를 테스트하는 직원에게 그런 것처럼 토지에게도 성지입니다. 우리는 야생동물이 행복하고 건강할 수 있는 최선의 기회를 줄 수 있는 토지를 제공하길 원했으며, 그것이 바로 우리의 직원이 정확히 원하던 것이기도 했습니다. 우리는 토지에게 베풀었고, 토지는 우리에게 되돌려주었습니다. 여기에서, 우리는 우리의 추수가 곡식 더미나 옥수수 단으로 가늠하는 게 아니라는 사실을 깨달았습니다. 우리는 그 대신, 우리에게 잘 맞는 것만큼이나 토지에 걸맞은 공동체를 경작하고자 했으며—우리의 노력이 내일 당장 깨달을 수 없는 것이라 할지라도, 우리는 모든 것의 균형을 맞추기 위해 우리의 길을 택할 겁니다.

About the Author: Trek

Our mission: we build only products we love, provide incredible hospitality to our customers, and change the world by getting more people on bik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