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한국어) / 한국어
You're looking at the 한국어 version of the website. Don’t worry. We’ve all taken a wrong turn before. Choose a different version of the website here.

최후의 승자

최후의 승자

화이트 림 트레일 최단 기록을 향한

페이슨 맥엘빈의 원정

2019년 3월 27일 오전 7시 39분, 페이슨 맥엘빈은 캐니언랜즈 국립 공원의 전설적인 100마일 화이트 림 트레일에서 최단 기록 라이드에 도전하기 시작했습니다.

레드불 바이크의 새로운 영상 “스탠딩 맨(Standing Man)”을 통해 자전거 안팎에서 보이는 그의 감정을 함께 느끼고 오랜 꿈을 이루기 위해 어떤 노력이 필요했는지 들여다 봅니다.

 

 

최단 기록의 규칙은 간단합니다. 정해진 코스를 달리고, 시간을 기록하며, 그 기록을 공개하는 것입니다. 최단 기록은 같은 코스를 다른 사람이 얼마나 더 빨리 달리든 나에게 특별하게 남는 영광의 순간입니다.

최단 기록은 트레일 러닝, 특히 애팔래치아 트레일과 버몬트 롱 트레일 같이 역사적인 코스에서 인기가 많지만, 산악용 자전거로의 도전은 드문 편입니다. 두랑고 출신의 콧수염을 기른 카우보이 페이슨 맥엘빈은 산악용 자전거 최단 기록이 주류 사이클링 문화가 되는 데 앞장서고 있는 장본인입니다.

이에 전설의 코스에 자신의 흔적을 남기고 싶었던 오랜 꿈을 안고 페이슨은 유타 캐니언즈랜드 국립 공원의 100마일 화이트 림 트레일 최단 기록에 도전하게 되었습니다.

“성장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자신의 한계를 정복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저는 이 멋진 코스에 가능한 빨리 도전하는 일이 저의 절대적 한계에 대한 도전이라는 것을 알고 있었습니다.”라고 페이슨은 말합니다.

스포일러 경고: 페이슨은 최단 기록을 15분 차이로 앞질렀습니다. 이는 기록 그 자체보다 엄청난 의미를 가지는 성과였습니다. 페이슨의 시도는 산악용 자전거 최단 기록에 대한 전반적인 개념과 이것이 자전거 스포츠의 미래에 의미하는 바에 대해 엄청난 반향을 불러일으켰습니다.

단순함에는 아름다움이 있습니다. 시간과 다투며 트레일을 달리는 라이더. 경기 참가비도, 상금도, 관중도 없습니다. 페이슨이 생각하는 최단 기록의 의미는 초대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맥엘빈의 고향 출신으로 주니어 내셔널 챔피언십의 영광을 다섯 번이나 거머쥔 젊은 라이더 퀸 시몬스가 코스의 다른 시작점과 출발점을 두고 한 100마일 라이드로 페이슨의 기록을 4분 앞섰을 때, 페이슨은 존경과 자랑스러움을 느낄 뿐이었습니다.

기록을 세우고 몇 주 후에 페이슨은 다시 화이트 림을 달렸는데 이번에는 훨씬 여유 있는 속도로 주행했습니다. 한 라이더가 트레일에서 그를 따라잡으며 소리쳤습니다. “페이슨 씨의 프로젝트 때문에 여기 나왔습니다! 제가 페이슨 씨의 기록을 깨지는 못하겠지만, 제 기록이 어떻게 쌓이는지 보고 싶어요!”

이 말은 페이슨에게 최고의 찬사였습니다. 최단 기록은 모두 좋은 방식으로 크게 유행하고 있습니다. 유일한 질문은 다음은 누구인가입니다.

 

About the Author: Trek

Our mission: we build only products we love, provide incredible hospitality to our customers, and change the world by getting more people on bikes.